[2018 컨퍼런스] 가정예배, 어떻게 할 것인가

전통의 우물에서 길어올린 신앙 전승의 지혜

URL복사


 

2018년 11월 26일 성락성결교회에서 한국 IFCJ 가정의 힘이 주최하는 컨퍼런스 <가정예배, 어떻게 할 것인가?>가 열렸다. 독수리 학교 단혜향 교장의 개회사와 성락성결교회 지형은 목사의 환영사에 이어, 기조 강연으로 고려신학대학원 교의학 교수인 유해무 교수가 " 가정예배의 역사적, 신학적 기초" 를 강의했다. 유해무 교수는 교회의 양적인 감소보다 질적인 저하가 더 심각한 문제임을 지적하며, 성경적 가정을 세우는 것이 한국교회가 무엇보다 주력해야 할 과제임을 주장했다. 이어서 국제 IFCJ 총재이자 이스라엘의 정통파 랍비인 예키엘 엑스타인이 " 유대인의 안식일 가정예배"에 대한 강의를 통해 유대인들의 신앙교육의 핵심은 첫째는 안식일이고, 둘째는 가정 교육으로서, 특히 안식일에 온 가족이 함께 모여 드리는 안식일 저녁 식사 예전과 그 의미를 소개했다.

 

 

오후 강의에서는 독수리 아카데미 연구소장인 이윤석 목사가 "한국 교회의 가정예배 현황"이란 주제로 발표를 맡았고, 장신대 기독교 교육학 교수인 신형섭 교수가 " 가정  예배, 오늘 우리 가정에 세우다" 란 주제로 왜 한국교회 다음세대 사역에서 가정예배가 핵심이 되어야 하는지를 피력했다. 이어서 임경건 목사(다우리 교회)는 화란 개혁교회의 가정예배 현황을 소개하고, 마지막으로 권창규 목사(좋은가족교회, 토브 미션)는 예루살렘 초대교회의 가정예배 모델과 그 적용'이란 주제로 발펴를 마쳤다. 이후 토론시간에는 다양한 질의응답이 이어졌는데, 가정예배를 드리기 어려운 짝믿음 가정, 불신가정의 경우에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한국교회가 오래동안 잊어버리고 외면해왔던 가정이란 주제에 대한 새로운 회고, 그리고 가정예배라는 교회의 아름다운 유산에 대한 새로운 조명에 많은 교계 언론, 기독 학부모, 목회자들이  뜨거운 관심을 가지고 함께 모여, 새로운 통찰과 실천적 아이디어들을 얻을 수 있는 귀한 시간이었다. 컨퍼런스의 구체적인 강의 내용들은 향후 가저의 힘 홈페이지를 통해 저자들의 동의를 얻어 계속 업데이트 될 예정이다. 

 

 

가정의 힘 Power of family   

(가정의 힘 =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