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를 기다리는 부부가 알아야 할 것

생애주기_임신과 출산 

URL복사

 

아기를 기다리는 부부가 알아야 할 것

(feat. 자녀들을 출가시킨 부모님의 역할) 

서지현 사모(가정의 힘 사무국장, 교육위원)

 

 

요즘은 결혼도 늦어지고, 결혼해도 아이를 갖지 않는 가정들(딩크족)이 많습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아이를 기다리는 부부들, 아이를 원하지만 계획대로 잘 되지 않아 기도하는 가정들도 많이 있지요. 어떤 경우든지 크리스천 부부라면 알아야 할 것이 있습니다. 자녀는 단순히 나의 만족을 위한 도구나 피하고 싶은 귀찮은 짐이 아니라,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크신 계획의 일부라는 것입니다. 이것은 자녀들을 결혼시켜 떠나보내고 이제는 뒤에서 기도해 주는 역할을 맡은 부모님들과 조부모님들도 아셔야 될 것입니다.

 

그러면, 자녀를 계획하거나 기다리는 부부들이 꼭 알아야 할 성경의 가르침이 무엇일까요? 우리는 하나님의 더 큰 계획의 일부인 자녀를 어떻게 바라보고 맞이할 준비를 해야 할까요?

 

먼저, 자녀를 출산하는 일은 하나님이 창조 때부터 주신 명령이자 축복이란 사실입니다. 창세기 1장 28절에 나오는‘ 생육하고 번성하라’는 하나님의 말씀이 그것을 보여줍니다. 유대인들은 이 말씀을 최초의 미쯔바(계명)라고 부릅니다. 사실 이것은 명령이기도 하지만 먼저는 축복입니다. 명령으로 보면, 우리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기위해 순종해야 할 의무이지만, 축복으로 보면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복 주시려는 의도가 담긴 것입니다.

 

오늘날 ‘욜로족’이나 ‘딩크족’의 시각에서는 아이 낳는 게 무슨 복이냐, 한번 뿐인 인생 마음껏 즐기다 가는 게 복이지 생각할지 모릅니다. 심지어 부모님들조차 내 자식 고생하는 거 안스러우니까 ‘ 무자식이 상팔자다, 그냥 너희끼리 잘 살아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를 창조하신 하나님의 계획은 그렇지 않습니다. 자녀를 낳아 기르면서 그 자녀가 하나님을 닮아가며 자기 몫의 사명을 찾아가는 모습을 보는 것은 하나님의 기쁨이자 우리의 기쁨이고 최고의 분복입니다. 그래서 성경은 젊은 자의 자식은 전사의 손에 든 화살과 같아서 화살이 화살통에 가득한 자가 복되다고 합니다 (시 127:4-5).

 

둘째, 자녀는 하나님이 우리에게 맡겨주신 기업입니다. 시편 127편 3절은 ‘ 보라 자식들은 여호와의 기업이요 태의 열매는 그의 상급이로다’고 말합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은연중에 자녀를 내 기업, 내 소유라고 생각하는데, 성경은 자녀를 여호와로부터 물려받은 기업이라고 합니다. 이것은 엄청난 차이입니다. 자식은 원래 하나님의 소유인데,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잠시 맡겨주신 겁니다. 그러므로 자녀에게 지나친 욕심과 기대를 품거나 자녀를 내 맘대로 할 수 있는 소유처럼 대하는 것은 하나님을 무시하는 것입니다.

 

한국 부모들은 자녀에 대한 사랑이 지나쳐서 자녀를 망친다고 합니다. 요즘은 자녀를 하나만 낳아서 그 하나한테 온갖 정성을 다 쏟다가 뒤통수를 맞기도 합니다. 자녀가 여러 명이면 한 아이만 관심 쏟기 힘든데, 한 명만 낳다보니 한 아이에게 모든 기대를 다 걸어서 아이도 힘들고 부모도 힘이 듭니다. ‘ 이 자식 하나 농사 망치면 내 인생도 실패다’는 두려움 때문입니다. 지나친 자식사랑의 해독제는 자녀가 하나님의 기업임을 잊지 않는 것뿐입니다.

 

셋째, 자녀는 죄로 망가진 세상을 구원하시려는 하나님의 계획 속에 주신 것입니다. 창세기 3장 15절을 보면 하나님께서 인간이 범죄한 직후에 이런 약속을 주십니다. ‘내가 너(뱀)로 여자와 원수가 되게 하고 네 후손도 여자의 후손과 원수가 되게 하리니 여자의 후손은 네 머리를 상하게 할 것이요 너는 그의 발꿈치를 상하게 할 것이니라’ 인간이 실패한 자리에서 하나님의 구원 프로젝트가 즉시 가동되는데, 그 핵심에 ‘여자의 후손(자녀)’가 있습니다. 물론 이 말씀의 궁극적 성취는 예수님이십니다. 하지만 창세기에서 유독 누가 누구를 낳았다는 이야기가 반복되는 이유는 모든 자녀들이 잠정적인 ‘여자의 후손’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자녀를 계획하면서 막연히 얼굴은 누굴 닮고 성격은 어떤 아이가 나오면 좋겠다 기대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계획은 우리 생각보다 훨씬 큽니다. 우리 자녀는 ‘어쩌다보니’ 세상에 태어난 우연덩어리나, 부모의 유전자와 의지가 빚어낸 기획품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죄로 망가진 세상을 구원하기 위해 오래 전부터 작정하시고 보내신, ‘구원사적 사명을 지닌 존재’입니다. 요게벳이 낳은 모세, 한나가 낳은 사무엘, 룻이 낳은 오벳의 손자 다윗처럼, 우리 자녀 역시 어두운 시대에 하나님의 구원을 동터오게 하도록 세상에 보내주신 겁니다.

 

 

내가 너를 지명하여 불렀나니 너는 내 것이라 (사 43:1)

 

이 말씀을 믿음으로 받을 때 자녀를 낳아 기르는 일은 더 이상 부담이 아니라 특권이고 소망이 됩니다. 내 아이가 특별한 사명을 타고난 존재라면, 아무리 자녀를 낳고 기르는 수고가 힘들어도 기쁨으로 해낼 수 있습니다. 우리 자녀가 다윗처럼 직접 그 일을 할 수도 있고, 오벳처럼 다음대로 이어지는 ‘중간 고리’역할을 할 수도 있습니다. 어느 쪽이든 괜찮습니다. 믿음의 자손들이 그렇게 이어져서 이 세상에 주님의 통치가 이루어지는 것이니까요.

 

요즘 아이를 키우는 젊은 어머니들을 만나보면, 하나같이 ‘너무 힘들다’고 말합니다. 저는 너무 기쁘지도 않냐고 되묻습니다. 기쁨이 힘듬을 이기는 비결은 하나님의 말씀을 붙드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품고 계신 더 큰 그림 속에 나의 작은 그림조각을 맞춰 가야 합니다. 그럴 때 우리 자녀가 복 될 뿐 아니라, 부모된 우리 인생 또한 아름답고 복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자녀를 기다리는 예비 부모들을 위해, 조부모님들이 해 주셔야 할 역할이 있습니다. 바로 마리아를 축복한 엘리사벳처럼, 자녀를 출산해서 양육하는 사명을 감당하기엔 아직 준비나 경험이 부족한 젊은 세대를 기도로 품고 축복하는 것입니다.(눅 1:41-45)

 

자신보다 훨씬 나이 많고 먼저 성령으로 잉태한 경험이 있는 엘리사벳을 통해 격려와 축복을 받았을 때 마리아는 비로소 메시야를 임신한 두려움을 내려놓고 하나님께 큰 기쁨과 찬양의 기도를 드릴 수 있었습니다. 한 아이가 사명의 자녀로 자라는 것은 이런 성령의 공동체가 있을 때 가능합니다. 믿음의 조부모님들이 든든한 영적 후원자로서 자녀들과 손주들을 축복하고 격려할 때, 하나님 나라가 이 땅에 더욱 왕성해 질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