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대인교육

안식일, 하나님의 STOP SIGN


 

 

어떤 무신론자들이 유대/기독교의 신을 노골적으로 조롱하는 영상을 본적이 있습니다다. 도대체 왜 유대/기독교인들의 신은 안식일에 일을 하나 안하냐를 가지고 그렇게 옹졸하게 화를 내는가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정말 신이 있다면, 오히려 세계적인 기아나 질병, 재해, 전쟁 등의 문제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할 게 아니냐고 합니다. 

 

얼핏 들으면 그럴듯해 보이지만, 사실 성경이 말하는 율법의 근본 정신을 몰라서 하는 '무지한' 말입니다. 하나님이 안식일을 주신 것은 사람을 옭아매기 위해서가 아니라, 사람들에게 쉼과 자유를 주시기 위해서입니다. 

 

안식일의 근본 정신은 창조의 선함을 즐거워하며 누리라는 초대입니다. 세상에는 우리의 힘으로 만들 수 없는, 온갖 좋은 것들이 가득합니다. 밝은 햇살, 시원한 바람, 계곡에 흐르는 물, 맑은 공기와 시원한 그늘을 주는 숲과 나무들, 이름 모를 여름 꽃들, 노을이 그려내는 신비한 색의 조화, 상큼한 향기와 빛깔을 지닌 오색 과일들, 풍요로움이 넘치는 땅... .이 모든 아름다움과 풍요는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그 하나님의 선하심을 기억하고, 감사하면서 쉬는 것은 우리 존재 본연의 힘을  회복하는 리듬입니다.  6일의 노동과 7일째의 쉼이라는 리듬은 하나님의 창조안에 새겨진 자연스런 법칙입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끝없는 일에 파묻혀 스스로도  쉬지 못하고, 다른 사람도  쉬지 못하게 합니다.  성경 출애굽기에 나오는, 이스라엘을 노예로 부리고 학대했던 이집트 왕 파라오가 대표적인 예입니다. 하나님은 파라오의 지배하에서 이스라엘 백성을 구해내신 후에, 십계명을 주시며 안식일을 구별해서 지키라는 명령을 주십니다. 

 

안식일 계명은 인간의 끊임없는 탐심을 제어하는 하나님의 ‘Stop 싸인’이며, 파라오가 지배하는 세상과 하나님이 다스리시는 세상을 구별짓는 중요한 이정표입니다. 

 

인간은 죽으라 일만하는 존재가 아닙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하루 쉬더라도 쉼없이 일 한 것보다 더 많은 결실을 거두게 하십니다.  하나님이 그토록 은혜롭고 풍성하신 분이심을 믿을 때 우리는 비로소 쉴 수 있습니다. 실제로,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에서 집중적으로 훈련받은 것이 이 원리입니다. 7일째에는 만나를 거두러 나가지 않아도, 6일째 거둔 만나로 이틀을 먹을 수 있다는 것을  40년 동안 반복해서 온 몸으로 배운 겁니다.

 

안식일에는 사회의 주류인 주인과 남자뿐 아니라, 사회적 약자인 종들과 여인, 나그네와 이방인들도 함께 쉼을 누립니다. 쉼을 통해 평등과 정의가 이루어지는 겁니다. 이것은 안식년법에서도 드러납니다 (레 25:3-7). 안식년이란, 6년간 땅을 경작한 후 7년째에 땅을 쉬게 하는 해입니다. 안식년에는 농사를 짓지 못하기 때문에 소출을 거둘 수 없지만, 하나님께서 6년째에 두 배의 소출을 주셨다는 믿음으로 안식년을 지켜야 했습니다. 그리고 안식년에 땅에서 저절로 자라난 열매는 가난한 사람들과 짐승들이 먹도록 배려해야 합니다.

 

안식일법에는 인간과 인간, 인간과 자연이 서로를 착취하거나 소외시키지 않고, 평화롭게 공존하며 번영하도록 하는 하나님의 지혜가 담겨 있습니다. 안식일을 주신 하나님은 엄하고 무서운 하나님이 아니라, 고아와 과부와 나그네와 들짐승들까지도 돌보시는 자비롭고 공의로운 아버지이십니다.

 

 

 

예수님을 믿는 우리는 더이상 율법적인 의미에서 안식일을 지킬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진정한 안식을 주시는 그리스도 안에서 여전히 주일을 지켜야 합니다. 주일은 하나님이 우리를 위해 지금도 망가진 창조세계를 회복시키는 일을 하고 계신다는 것을 기억하고 선포하는 날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누리는 모든 좋은 것이 주께로부터 왔음을 감사하며 쉴 때, 우리는 수고로운 삶 속에 평강을 누릴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과 세상을 안식하게 하는 소명을 따라 살아갈 것입니다.   

 

배준완 목사(일원동교회, 가정의 힘 교육위원) 

 

* 배준완 목사는 서강대학교에서 수학(BS)/철학(BA), 서강대대학원에서 서양사(MA.)를 공부하고, 고려신학대학원에서 신학(M.DIV)와  미국 Calvin Theological Seminary에서 교육학(Th.M in Educational Ministry)을 공부했다. 오래동안 청년사역자로 섬겨오다, 지금은 일원동 교회 담임으로 다음세대를 위한 목회에 힘쓰고 있다.